정부·노조에 마지막 압박 메시지 던져
댄 암만 제너럴모터스(GM) 총괄사장(사진)이 한국GM의 파산을 막기 위한 구조조정 마감시한이 이달 20일이라고 재차 언급했다고 13일 주요 외신이 전했다. 한국GM 노사가 극한 대립을 보이는 시기에 나온 발언이어서 한국 정부와 노조에게 신속하게 움직여라는 '마지막 압박'이란 관측이 나온다.

암만 사장은 "우리가 선호하는 해법은 성공적인 결과를 찾는 것이고 모든 주주들을 위해 옳은 일"이라면서 "모두가 다음주 금요일(20일)에 협상 테이블에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암만 사장의 발언이 나온 뒤 한국GM 내부에선 노사 합의가 최종 시한보다 늦어질 경우 법정관리도 갈 수도 있다는 우려가 감지되고 있다. 한국GM 고위 관계자는 "20일 이후엔 본사에서도 컨트롤이 불가능해 법정관리나 부도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배리 앵글 GM 해외영업부문 사장도 이달 20일이 마감시한이라며 부도 신청을 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GM 측은 노사 간 비용절감에 대한 합의가 우선돼야 20일까지 산업은행에 자구안(투자계획안)을 제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노사 합의 마감시간이 불과 일주일 밖에 남지 않았으나, 전날 임단협 8차 협상은 교섭 장소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는 문제 때문에 무산됐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지난 12일 한국GM 경영실사와 관련해 "이달 말로 목표는 하고 있지만 5월 초까지 가지 않을까 싶다"고 예상했다. 희망퇴직 자금 5000억원 등 단기자금 중 일부를 산업은행이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