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금융NCS로 채용변화에 대비할 수 있어요
은행 채용비리로 바뀐 채용 방식

‘은행권 채용비리 사건’ 때문에 신입행원 채용이 상반기에 크게 위축되고 있다. 은행별로 차이는 있지만 채용 자체를 하반기로 미루는 경우가 적지 않다. 특징적인 현상은 채용 절차 중인 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서 볼 수 있듯이 주관식 평가를 폐지하고 객관적인 평가가 가능한 ‘필기시험’을 부활시켰다는 것이다. 상반기 은행 채용 이슈와 금융NCS 1종의 활용법에 대해 알아보자.

상반기 시중은행의 경우 농협은행, 기업은행, 우리은행만이 신입 행원 채용을 했거나 진행 중이다. 특징을 정리해보면 이렇다.

첫째, NCS 기반 채용이 확고하게 자리를 잡았다. 이 부분은 새롭지 않은 이슈라고 생각하는 학생이나 혹은 교사분들이 있을 수 있으나 그렇지 않다. 작년의 경우 논술이라는 요소가 있어서 반쪽짜리 NCS 채용이었다면 현재는 논술이 폐지되고 NCS직업기초능력과 직무수행능력을 중심으로 채용방식으로 변경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협의 경우 상반기에 논술시험을 시행했으나 하반기 이후에는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다른 은행들처럼 논술시험을 폐지할 확률이 높다.)

직업기초·직무능력 형태로 뽑아

둘째, 직무수행능력에 대한 평가가 확대되고 있다. 대부분의 은행들이 인적성 시험을 운영해왔고 최근에는 NCS직업기초능력 유형으로 적성검사시험 형태를 변경하고 있다. 그러나 NCS직업기초능력의 모듈만 가지고는 은행 업무와 연관지어 평가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또한 변별력이라는 변수가 있다. 금리, 환율, 채권, 금융상품 등의 금융지식과 관련해 직무수행능력 평가가 확대될 수밖에 없으며 그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셋째, 객관적 필기시험이 도입되고 있다. 블라인드 채용 방식은 최대한 객관적으로 지원자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채용하겠다는 것이 포인트다. 그러나 이번 은행 채용 방식의 문제점에서 보았듯이 블라인드 채용이어도 논술 같은 주관식 평가가 도입돼 있으면 채용 결과는 인사담당자의 의도에 따라 변경이 가능하다. 따라서 이 같은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객관적인 형태의 증빙이 가능한 강화된 필기시험이 전면적으로 되거나 될 예정이다.

요약하면 상반기 은행 채용은 NCS직업기초능력에 기반을 둔 적성시험 확대와 직무수행능력이라는 요소를 도입하여 객관적으로 계량화가 가능한 필기시험이 실시되었고, 하반기에도 이런 흐름이 지속될 확률이 높다고 정리할 수 있겠다.
금융자격증으론 한계 분명

앞으로 은행 취업을 준비할 때는 NCS 전반에 대한 통합적인 대비가 필요하다. 특성화고 학생, 대학생 모두에게 해당되는 사항이다. 특성화고 학생들은 직무수행능력에 조금 더 대비해야 하며 대학생의 경우에는 NCS 전반을 깊이 이해해야 한다. 즉 단순히 금융자격증 시험문제를 푸는 것이 아니라 해당 문제를 풀이할 때 본인이 실무에서 닥칠 수 있는 상황까지 고려해 준비해야 한다는 의미다. 예를 들어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예시 문제]

은행원 김씨는 창구업무를 전담하고 있다. 어느 날 고객이 방문해 펀드에 대한 상담을 의뢰했다. 해당 고객과 상담 중 고객은 위험을 극도로 싫어하며 안정적인 수익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또한 해당 고객은 시장과 유사한 수익률을 올리고 싶어 하는 것도 추가로 알게 되었다. 이 경우 은행원 김씨가 해당 고객에게 추천할 수 있는 펀드의 종류로 알맞은 것은?

① 헬스케어펀드
② 배당주펀드
③ 액티브 ETF
④ 인덱스펀드

이 문제의 정답은 ④이다.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펀드의 종류를 알고 있어야 하고 그것을 실제 고객상담과 연계하여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 앞으로 공부할 때는 단순히 내용만 암기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해당 업무를 한다고 생각했을 때의 경우를 한번 더 생각해야 한다. 핵심은 단순하게 금융자격증 공부를 하지 말고 실생활과 관련된 상황을 가정해 생각해보고 확장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상하반기 은행채용 시험 전반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다.

현재 시중에는 NCS 기반한 은행 전반의 업무를 다루는 시험은 한경금융NCS가 유일하다. 교재 구성에서도 현직자와 교사진이 모두 참여해 내용을 구성한다. 따라서 은행 채용 시험을 준비하는 경우 적극 활용하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특성화고 학생들은 창구사무를 중심으로, 대학생들은 PB와 외환을 중심으로 창구업무까지 묶는 공부 방법으로 진행한다면 입행 시험에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김상민 < 유비온 금융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