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북중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성실하게 대응한다면 북미 정상회담 전(前)이든 후(後)든 비핵화 로드맵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한 것으로 일본 도쿄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당시 "미국이 확실한 체제보장과 전면적인 보상을 한다면 핵을 포기할 수 있다.

(미국의 북한에 대한) 적대 정책이 중단되면 핵을 보유할 필요가 없다"고도 말한 것으로 소개했다.

소식통은 아울러북중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북핵 6자회담에 복귀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도쿄신문은 김 위원장의 관련 발언은 비핵화의 단계별로 체제 보장과 제재 해제 등의 보상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명확히 드러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