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현정이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씨네토크를 통해 팬들과 만났다.

고현정은 이진욱, 이광국 감독과 함께 12일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이광국 감독) 개봉 기념 씨네토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고현정의 2개월 만의 공식석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고현정은 제작진과 갈등으로 지난 2월 SBS 드라마 '리턴'에서 중도하차했다. 당시 연출자 폭행설, 갑질 논란에 휘말렸으나 이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이후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의 모든 홍보 일정에도 불참을 선언했으나 영화와 팬들에 대한 애정으로 이날 행사에는 모습을 드러냈다.

대부분 영화 이야기를 하던 중 고현정은 한 남성팬의 말 때문에 '리턴' 사태를 언급하게 됐다.
팬이 '리턴'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었지만 여전히 고현정을 응원한다고 이야기하자 고현정은 밝은 미소로 화답했다.

고현정은 "일련의 일을 겪으면서, 정말 반성을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해도 있었지만 어떻게 없던 일도 일어나는가 싶었다. 가만히 있었더니 ‘왜 가만히 있느냐’는 말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모든 일엔 나쁜 것만도 없고 좋은 것만도 없다는 것을 다시금 느꼈다. 팬분들은 내가 잘 살아야 할 이유 중에 하나고 그것이 전부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개봉한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레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그리고 그런 경유 앞에 불현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