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아주 멋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나 자신과 김정은 사이의 회담들에 대한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며 "나는 매우 존중하는 마음으로 (협상장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에 대해서도 "그들은 북한과의 국경에서 우리를 매우 돕고 있다"며 "핵무기를 없애는 것은 그들에게도 좋고 모든 이들에게 좋다. 그들은 우리가 일종의 해결에 다다르는 데 있어서 정말로 훌륭하게 우리를 도와왔다"고 평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양국 접촉 사실을 확인하며 "다음 달 또는 6월 초에 그들(북한)과 만나는 것을 여러분이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가 아주 오랫동안 그랬던 것보다는 훨씬 더 달라지길 바란다. 북한 비핵화에 대해 합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북한도 그렇게 말했고, 우리도 그렇게 말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지명자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합의조건을 도출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상원 외교위에서 열린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과 세계가 절실하게 필요한 외교적 결과를 달성하기 위한 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번에 비핵화를 이끌어내기는 어렵겠지만 이를 위한 조건을 합의하는 데 역점을 둘 것이란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