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사태 대응에는 "면밀하게 전체 상황 보고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아주 멋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나 자신과 김정은 사이의 회담들에 대한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나는 매우 존중하는 마음으로 (협상장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에 대해 "그들은 북한과의 국경에서 우리를 매우 돕고 있다"며 "핵무기를 없애는 것은 그들에게도 좋고 모든 이들에게 좋다.

그들은 우리가 일종의 해결에 다다르는 데 있어서 정말로 훌륭하게 우리를 도와 왔다"고 평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에는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북미 간 접촉 사실을 확인하며 "다음 달 또는 6월 초에 그들(북한)과 만나는 것을 여러분이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가 아주 오랫동안 그랬던 것보다는 훨씬 더 달라지길 바란다.
북한 비핵화에 대해 합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북한도 그렇게 말했고, 우리도 그렇게 말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사태와 관련, "오늘 여러 회의가 있는데, 이 모임 전에 회의하다 왔고, 모임이 끝나는 대로 회의에 복귀할 것"이라며 "우리는 매우 매우 면밀하게 전체 상황을 들여다보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세계가 우리가 이러한 상태에 놓이게 한 것은 너무 나쁘다"며 "우리는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IS 문제에 대해 훌륭한 일을 해냈다.

이제 우리는 (시리아 사태에 대해) 추가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문제와 관련, "우리는 지금 재협상을 하고 있는데, 별도의 시간표를 가진 것은 아니다"며 "우리는 타결에 꽤 가까워지고 있다.

2주가 걸릴 수도 있고 석 달이 걸릴 수도 있고 다섯 달이 걸릴 수도 있다. 신경 안 쓴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