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국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왼쪽 두 번째)이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전기차) 트렌드 코리아 2018’ 박람회에서 현대차가 이달 말 출시할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을 소개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현대자동차가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수 있는 전기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을 12일 국내에 공개했다. 환경부 주최로 이날부터 1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EV(전기차) 트렌드 코리아 2018’ 박람회에서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1회 충전으로 406㎞(64㎾h 배터리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를 완전 충전하는 데는 100㎾ 급속충전 시 54분, 7㎾ 완속충전 시 9시간35분이 걸린다. 가격은 64㎾h 배터리 기준 모던형이 4650만원, 프리미엄형이 4850만원이다. 보조금 혜택(서울 기준)을 받으면 모던형을 2950만원, 프리미엄형을 315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판매는 이달 말부터 시작되지만 사전예약 건수가 당초 계획한 1만8000건을 넘어 더 이상 예약을 받지 않는다. 이광국 현대차(129,0000 0.00%)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코나 일렉트릭은 친환경성과 실용성을 갖춘 세계 최초의 소형 SUV 전기차”라며 “고객의 삶을 편리하고 혁신적으로 바꿔줄 것”이라고 말했다.
재규어랜드로버도 SUV 전기차 I-페이스(I-FACE)를 공개했다. I-페이스는 재규어랜드로버의 첫 전기차 모델이다. 1회 충전으로 최대 480㎞를 주행할 수 있고, 100㎾ 급속충전을 사용하면 40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공식 출시는 오는 9월이다. 가격은 1억1040만~1억2800만원이다.

이날 행사는 서울에서 열린 첫 전기차 전시회다. 르노삼성자동차와 BMW, 테슬라, 비야디(BYD) 등도 각각 전기차 대표모델을 전시했다. 초소형 전기차 제조사인 대창모터스와 쎄미시스코 등도 참가했다.

도병욱/박종관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