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우수기술연구센터(ATC)’ 육성 후속 사업으로 ‘글로벌 기술연구소(GTC)’ 육성사업이 추진된다.

우수기술연구센터협회(회장 이철 에이스기계 대표)는 12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함께 서울 역삼동 한국기술센터에서 ‘글로벌 기술연구소 육성 사업’ 관련 공청회를 열었다.

이 사업은 2030년까지 글로벌 수준의 중견·중소기업 부설연구소 100개를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들 연구소가 4차산업혁명 및 정부의 5대 신산업 프로젝트(전기 및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가전, 반도체·디스플레이, 바이오헬스, 에너지 신산업) 등의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과 제품 개발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