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재규어 I-PACE 모델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I-PACE는 WLTP 기준 최장 480km를 달릴 수 있는 전기차로 90kWh용량의 배터리를 적용했다. 100kW 고속 충전기를 쓰면 40분만에 배터리 80%를 채울 수 있다.

최고출력 400마력에 최대토크 71kg/m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로 속도를 내는데까지 4.8초면 충분하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