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뉴레인지로버 P400e 모델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뉴레인지로버 P400e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다. 뉴 레인지로버와 뉴레인지로버 스포츠 2개 모델에 적용됐다.

뉴 레인지로버 PHEV는 전기모터로만 51km를 달릴 수 있다. 13.1kWh 용량의 배터리를 차량 뒤쪽 트렁크 바닥에 숨겨두었으며, 85kW 전기모터가 전기를 끌어다쓴다. 7kW짜리 가종용 월박스로도 3시간이면 완충할 수 있다.
여기에 최고출력 300마력을 내는 2리터짜리 인제니움 가솔린엔진을 조합했다. 합산출력은 404마력, 최대토크는 65.3kg?m에 달한다. 제로백도 6.8초밖에 안된다.

주행 모드는 전기모터와 가솔린을 함께 쓰는 기본 주행과 배터리만 쓰는 전기차 모드로 구분된다.

그 밖에 랜드로버의 특징인 전자동 지형 반응2 기능으로 강력한 오프로드 능력도 갖췄다. 도하 기능과 4륜 구동 등 엔진 모델에 뒤지지 않는 성능을 자랑한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