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코나 일렉트릭(Kona Electric)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에 ▲고효율 일체형 모터시스템 ▲고효율·고에너지밀도 배터리 시스템 ▲에너지 효율 극대화 시스템과 차량경량화 등을 통해 406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달성했다.

실내는 ▲전자식 변속 버튼(SBW) 및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배터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주행가능거리를 연장해주는 에코 플러스(ECO+) 모드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도 에어컨, 멀티미디어 시스템, 12V 전원 등 편의 장치를 사용할 수 있는 휴식모드 ▲전기차 특화 정보를 알려주는 슈퍼비전 클러스터 ▲회생 제동 단계를 설정할 수 있는 패들쉬프트 등 차별화된 사양들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의 전 트림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의 현대스마트센스의 핵심 안전 사양들을 기본적용했다.

코나 일렉트릭에 기본 탑재된 내비게이션에는 실시간 충전소 상태정보(충전중ㆍ충전가능ㆍ고장 / 충전기 타입)가 확인 가능하다. 목적지 설정 시 배터리 잔량을 고려한 충전 알림 및 충전소 검색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배터리 평생 보증, 전기차 전용 부품 10년 16만km 무상 보증, 전국 22개 직영 서비스센터 및 80개 하이테크 블루핸즈 등 전기차 부품에 대한 불안요인을 해소했다.

최대 출력 150kW(204마력), 최대 토크 395N·m(40.3kg·m)의 전용 모터를 탑재한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특히 현대차는 고객들의 주행 패턴을 고려해 장거리보다 근거리 주행에 적합한 ‘라이트 패키지’를 운영, 기본모델보다 350만원 가격을 낮춰 고객들의 선택폭을 넓혔다.

이날 확정된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며, 서울 기준으로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모던 2950만원 ▲프리미엄 3150만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