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성증권(36,400350 +0.97%) 배당사고로 증권업계 전반에 뒤숭숭한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이어진 증권사들의 호실적 기조에는 큰 영향이 없을 전망이라고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1분기 실적 시즌에 접어든 현 시점에서는 다수의 대형증권사가 양호한 실적을 발표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10일 오후 2시10분 현재 유가증권시장 증권업종지수는 전날보다 4.51포인트(0.22%) 내린 2005.03을 기록 중이다. 증권업종지수는 삼성증권 사태가 촉발된 지난 6일부터 3거래일 연속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은 종목별로 엇갈리는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삼성증권(-4.84%)이 4% 넘게 떨어지며 사흘째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키움증권(118,5002,500 +2.16%)(3.67%)은 이틀째 강세다. NH투자증권(15,10050 +0.33%)(-1.07%)과 미래에셋대우(9,50060 +0.64%)(-0.11%)는 나흘 만에 하락 전환했다.

전문가들은 거래대금 증가가 주요 증권사의 1분기 호실적을 이끈 것으로 풀이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분기 유가증권 및 코스닥 시장의 합산 일평균 거래대금은 13조8100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17.32% 증가했다.

기업공개(IPO)와 인수·주선 딜 증가로 투자은행(IB) 부문 실적도 양호한 것으로 추산했다. 연초 증시 호황에 따른 주가연계증권(ELS) 등 파생결합상품 조기상환 및 신규 발행 호조로 관련수익도 양호할 것으로 점쳐졌다. 보유 채권 규모가 큰 대형 증권사의 경우 채권운용손실에 따른 이익 감소가 불가피하겠지만 브로커리지 수익과 주식 및 파생상품 운용에 따른 이익 증가분으로 충분히 상쇄할 것이란 분석이다.

김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증권,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한국금융지주(87,200600 +0.69%)(한국투자증권 모회사), 메리츠종금증권(4,09525 +0.61%), 키움증권 등 커버리지(분석 대상) 증권사 6곳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약 6739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38.6% 증가할 전망"이라며 "전반적으로 견조한 실적을 시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재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3월 증시 불확실성 확대로 증권사 실적 변동성이 확대됐지만 브로커리지 및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의 호실적으로 (주요 증권사의) 사상 최고 분기 실적이 예상된다"며 "미래에셋대우, 한국금융지주, 삼성증권, 키움증권 대신증권(13,600200 +1.49%) 등 5곳의 1분기 순이익은 6075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66.3% 증가해 컨센서스(국내 증권사 전망치 평균)을 14.1% 상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증권사들이 2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4분기 일평균 거래대금이 13조521억원으로 양호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고객예탁금과 신용융자잔고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데 비춰 증시 조정에도 자본시장에서 자금이탈이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전배승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4월 중 일평균 거래대금은 3월(12조3947억원)보다 소폭 상승했다"며 "채권 및 단기자금시장의 상대매력 저하가 지속되고 있어 긍정적인 자금 흐름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삼성증권 사태가 개별 회사의 이슈인 만큼 주요 증권사의 2분기 실적과 산업 투자심리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원 연구원은 "이번 (삼성증권 유령배당) 사태로 인해 실적 전망치에 큰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개별 증권사의 이슈인 만큼) 증권주 전반에 대한 투자심리 약화가 나타날 가능성은 낮고 실제 삼성증권 고객 이탈 수준도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설명했다.

전 연구원은 "(배당오류 물량과 관련해) 삼성증권이 자체적으로 환수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 등이 가능해 보이고, 이 경우 일부 소송충당금 적립 가능성이 있으나 규모는 크지 않을 전망"이라며 "배당오류 및 일반 투자자 손실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과징금 부과와 피해보상금 지급 등은 발생할 여지가 있다"고 진단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