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 박형식, 두 남자의 특별한 법정 플레이가 시작된다.

오는 25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 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가 첫 방송된다.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장동건, 박형식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늘(10일) KBS 측은 '슈츠'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 속 장동건, 박형식은 검정 소파에 나란히 앉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강렬하고 치명적인 두 남자의 매력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와 함께 포즈, 표정에서 닮은 듯 다른 두 남자의 매력 또한 놓칠 수 없다. 먼저 장동건은 블랙 슈트에 구두를 착용, 머리부터 발끝까지 클래식하면서도 딱 떨어지는 느낌을 선보였다. 자세 또한 흐트러짐이 없어 극중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인 최강석 캐릭터의 자신감 넘치는 카리스마와 멋짐을 단번에 보여준다.

반면 박형식은 젊고 풋풋한 매력 속에 남자다운 면모까지 담아내 눈길을 끈다. 다소 흐트러진 자세, 장난기와 반항기가 동시에 엿보이는 표정, 그 안에서 예리하게 빛나는 눈빛 등. 극중 천재 고연우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스타일에서도 장동건과 달리 심플하고 활동적인 슈트, 운동화를 착용해 더욱 에너제틱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며 더 큰 기대와 관심을 모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추리의 여왕2’ 후속으로 오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