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시크릿 마더' 출연

배우 김소연이 ‘시크릿 마더’를 통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김소연이 출연을 확정한 SBS 새 주말 특별드라마 ‘시크릿 마더’는 아이의 죽음에 비밀을 품고 있는 여자의 집에 의문의 입시대리모가 들어오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워맨스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자녀를 명문대에 입학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돈을 받고 다른 자녀의 대입을 책임지는 입시보모를 뜻하는 신조어 ‘입시대리모’를 소재로 다루었다는 점에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김소연은 입시보모 ‘리사 김’역을 맡았다. 그녀가 맡은 리사 김은 차분하고 반듯한 이미지에서 풍겨져 나오는 신실한 인상으로 무한 신뢰감을 안겨주며 해외파 입시대리모계 열정과 확신의 아이콘으로 우뚝 선 인물.
그녀의 손을 거친 아이라면 누구나 엘리트 코스를 밟는 등 엄마들의 선망의 대상으로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제껏 보여진 적 없는 신선한 소재라는 점에서, 그리고 그 중심에 배우 김소연이 서 있다는 점에서 그녀가 선보일 '리사 김'에 대한 기대는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소연은 드라마 ‘아이리스’, ‘검사 프린세스’, ‘대풍수’, ‘투윅스’, ‘로맨스가 필요해3’, ‘순정에 반하다’, ‘가화만사성’, 영화 ‘가비’, ‘오늘의 연애’ 등 브라운관은 물론 스크린을 오고 가며 다양한 변신을 꾀하며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다. 이번 작품을 통해 김소연이 또 어떠한 캐릭터를 만들어 낼 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새 주말 특별드라마 ‘시크릿 마더’는 ‘착한 마녀전’ 후속으로 오는 5월에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