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채진 /사진=채진 인스타그램, 한경DB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와 마이네임 채진의 사생활 사진이 유출되면서 곤혹을 치르는 중 이들의 지인이 입을 열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현아와 채진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글을 썼다.

A씨는 "현 상황에 대해 바로잡고자 글을 올린다"며 "조현아와 채진, 그리고 친한 친구들 모임이 있어 친구의 집으로 초대를 받아 와인을 마시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채진의 의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글쓴이는 "집주인 집에서 빌려 입은 바지가 짧은 여성용 반바지였다"라며 "채진과 조현아가 장난치는 와중에 반바지가 말려 올라가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보도 초기 민망한 게임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지인들이 모여 있던 자리에서 흥에 겨워 밀고 당기는 과한 액션이 있었는데 그 와중에 영상 캡쳐가 그렇게 되어 오해를 살만한 부분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7일 밤 조현아와 채진이 술자리에서 실랑이를 하는 영상이 퍼졌다. 해당 영상에서 남성 속옷을 연상시키는 하의를 입은 채진이 조현아의 위에서 밀착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열애설까지 불거졌다.

조현아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은 친한 사이일 뿐"이라고 해명했고 채진 소속사 역시 "지인들과의 모임에서 게임을 하며 장난을 친 영상"이라고 말했다.

조현아와 채진은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을 통해 만났다. 조현아는 보컬 멘토로, 채진은 출연자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