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환 KB금융지주 디지털혁신 총괄 상무(왼쪽 첫번째)와 당담직원들이 KB D.N.A 로 선발된 대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B금융그룹은 지난 6일 강남에 위치한 KB이노베이션허브에서 대학 연합 IT(정보기술)창업 동아리 SOPT(Shout Our Passion Together)와 공동 디지털 개선 프로젝트팀인 'KB D.N.A(Digital Native Alliance)'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SOPT는 IT 지식 습득 및 자체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을 진행하는 대학 연합 동아리다. 2008년부터 매년 IT에 열정을 가진 대학생 200명을 선발하고 있다.

KB D.N.A는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고객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신설 채널이다. KB금융과 SOPT의 선발된 대학생 및 디지털 전문가가 협업하여 혁신적인 디지털 과제를 발굴하고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약 1개월 간 SOPT 내에서 KB D.N.A 공모를 실시하고 1차 서류심사와 2차 경쟁 PT를 통해 최종 4팀, 16명의 대학생을 선발했다. 이들은 4월부터 11월까지 약 7개월 간 KB금융의 플랫폼 개선 및 신규 사업 아이디어 발굴 등의 활동을 한다.

특히 아이디어 도출 과정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디지털 UX/UI 컨설팅 기업인 '앱스디자인'이 멘토로 참여해 과제 수행을 지원한다. KB금융그룹의 디지털업무 담당 직원이 팀 별로 배치돼 금융 관련 자료제공과 계열사 연계를 지원하게 된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KB D.N.A는 대학생 대상 공모전과 같은 일회성 행사가 아닌 KB금융과 대학 동아리가 파트너십을 통해 장기간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으로, 초등학생 때부터 스마트폰을 접한 경험이 있는 디지털 네이티브 시각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 및 고객 중심의 개선책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