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총선 참패 →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90%

대선뒤 호남인사 중용 등 효과… 안철수, 바른미래당行도 한몫
"盧정부 시절 호남 이반으로 동력약화 실수 반복않겠다" 의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호남 지지가 90% 안팎에 달하며 높은 국정지지율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2년 전 총선에서 문 대통령에게 ‘호남 완패’의 성적표를 안긴 결과에 비춰보면 ‘상전벽해’ 수준의 변화다.

9일 주요 여론조사 기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호남 지지율은 취임 이후 줄곧 90% 안팎에 달한다. 이날 발표된 4월 첫째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호남 지지율은 82.4%로 전국 평균인 68.1%를 14.3%포인트 웃돌았다. 지난 6일 발표된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호남 지지율이 93%까지 치솟았다. 전국 평균인 74%를 19%포인트 웃돌았다. 지난주 한국갤럽의 더불어민주당 호남 지지율은 75%를 찍었다.

하지만 호남은 2016년 4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문 대통령에게 뼈아픈 패배를 안긴 곳이다.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에서 물러난 2016년 1월 말 호남의 민주당 지지율은 21%에 그쳤다. 총선 직전에 한 여론조사에서는 22%로 당시 안철수 신당인 국민의당의 32%에 크게 못 미쳤다. 총선에서 민주당은 호남 28석 중 3석을 건지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호남의 심장인 광주에서는 전패했다.

호남 민심은 그러나 지난해 5월 대선을 기점으로 급속히 ‘친문(친문재인)’ 성향으로 돌아섰다. 문 대통령은 60%대의 호남 지지율로 당시 안철수 후보를 배 이상 앞섰다. 집권 이후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등 내각과 청와대에 호남 인맥을 중용해 차별론에 쐐기를 박았다.
국민의당이 분화해 안철수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과 합당하는 등 보수색채를 강화하고 민주평화당이 호남 중진 의원 중심으로 재편된 것도 호남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공고히 하는 데 일조했다. 평화당은 분당 후 호남 지지율이 2%까지 추락했다.

민주당에서는 문 대통령의 전반기 국정 지지율 3대 핵심 지표로 호남 민심, 안보 이슈, 정책 리스크를 꼽고 있다. 여권의 전략통인 한 인사는 “과거 노무현 정부의 실수가 문재인 정부에 반면교사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호남 민심 이반으로 지지율이 급락하며 국정 운영의 추동력을 상실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는 설명이다. 안보 문제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호남에서 압도적인 지지율을 얻고 있다. 변수는 정책 리스크다.

이 관계자는 “정책 리스크는 아직 지지율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지만 집권 만 2년차가 시작되는 지방선거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