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2일 여의도 본원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출처_금융감독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정무위원회 시절 특혜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에 대해 또 해명에 나섰다. 해외출장에 동행한 비서가 인턴이었다는 논란에 대해 정책업무 보좌를 담당한 비서이며, 출장 이후 특혜 승진시키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김 원장은 9일 설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무위 시절 해외출장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자 해명한 지 하루만에 추가 해명자료를 내놓은 것이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이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해외 출장에 함께 간 여 비서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및 산하 연구기관을 총괄 담당하는 정책비서'였다는 해명과 달리 '인턴'이었으며, 해당 출장 후 초고속 승진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원장은 "정무위 의원시절 비서와 인턴을 구분하지 않고 소관부처별로 담당자를 두고 운영했다"며 "출장에 동행한 비서는 인턴채용 당시 이미 석사학위를 취득했고 박사학위
과정 진학을 염두에 두고 있어 경제인문 사회연구회를 담당토록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인턴의 경우에도 언론사 경력을 감안하여 권익위를 담당토록 했다"며 "즉 해당 비서는 단순 행정업무 보조가 아닌 정책업무 보좌를 담당한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초고속 승진의 주장에 대해서도 "해당비서만이 아니라 다른 인턴도 정식비서로 승진했다"며 "기존비서도 결원이 생길 때마다 9급에서 7급, 7급에서 6급으로 승진시킨 것이어서 마치 특혜를 주어 고속 승진시켰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 원장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보내준 출장을 다녀 온 뒤 유럽사무소 설립에
대한 예산 필요성을 '부대의견'에 포함, 결과적으로 작년 KIEP에 유럽사무소 예산이 2억9300만원 반영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답변을 내놨다.

그는 "당시 예산소위에서 민병두, 이재영, 김상민 위원이 찬성의견을 표명한 반면, 박병석 위원은 설립 필요성 부족, 사전 준비 미비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며 "당시 예산소위 위원장으로서 여러 위원들이 찬성하는 등을 감안해 심사보고서에 '부대의견'으로 제시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부대의견'은 20대 국회에서 심사를 거쳐 작년 예산에 반영되었으며 예산반영 당시 김기식 원장은 의원직에 있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