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민

배우 김태민이 KBS 새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극본 김민주, 연출 어수선)에 캐스팅됐다.

6일 소속사 한아름프레스는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김태민이 ‘내일도 맑음’에 출연을 확정해 1년 만에 시청자들과 만난다”고 밝혔다.

‘내일도 맑음’은 ‘흙수저’ 무스펙 주인공 강하늬(설인아)의 열혈 분투기를 그린 작품이다. KBS2 ‘천상여자’,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를 연출한 어수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설인아, 진주형, 하승리, 이창욱 등이 출연한다.
김태민은 황지은(하승리)의 동생 황지후 역을 맡았다. 극 중 지후는 누나 지은과 달리 큰 욕심도 없고 여자에 대한 환상도 없는 휴학생이다. 하지만 때때로 원하는 걸 위해 달려들 줄 아는 캐릭터로 남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태민은 앞서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중 장폐색증으로 하차해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김태민은 올해 여름, 공포영화 ‘속닥속닥’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드라마 ‘내일도 맑음’은 ‘미워도 사랑해’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