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2분기에도 다시 한번 사상 최대 실적에 도전할 전망이다.

6일 발표된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잠정치 15조6천억원은 증권가 전망치를 크게 웃돈 수치다.

증권가에선 당초 1분기 영업이익이 14조원대 중반으로 3분기 연속 신기록 경신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동안 삼성전자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은 1분기에는 다소 주춤하다 2분기에 호전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었다.
당초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기준 2분기 삼성전자 영업이익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는 15조4천744억원였지만, 1분기 실적이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면서 2분기 전망치도 상향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날 삼성전자의 1분기 잠정실적이 공개된 뒤 낸 보고서에서 "2분기 영업이익은 1분기보다 견조한 수준의 개선세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이런 상승세는 하반기까지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근거로 반도체 부문의 추가 개선, 디스플레이의 소폭 회복, IM(IT·모바일) 부문의 비용 감축 기조와 일회성 이익의 추가 반영 등을 꼽았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2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11조5천억원으로 상승하고,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도 영업이익이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2분기 영업이익을 15조7천억원으로 점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