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흥국이 5일 오후 서울 구의동 광진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는 지난달 21일 김흥국을 강간·준강간·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A씨는 2016년 보험설계사로 일하면서 지인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고 그해 11월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김흥국은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김흥국은 소속사 들이대닷컴을 통해 “그 여성(A씨)이 주장하는 성폭행이나 성추행도 없었다. 성관계도 없었다. 오히려 불순한 의도로 접근했다는 정황 증거들이 많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김흥국을 향한 또 다른 ‘미투’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자신을 ‘김흥국 30년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B씨는 김흥국이 2002, 2006년 월드컵 당시 여성을 성추행했으며,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직원(아르바이트)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