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코스피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TIGER코스피 ETF의 순자산은 지난해 8월 말 상장 이후 7개월 만에 1210억원을 기록했다. 연 0.15%의 보수가 부각돼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관심받은 결과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풀이했다. ETF는 완전복제 전략을 통해 기초지수인 한국종합주가지수(코스피)와의 변동률이 유사하도록 운용한다.

서유석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부문 사장은 "TIGER코스피 ETF는 시장대표 지수에 저렴한 비용으로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라며 "미래에셋은 앞으로도 국내뿐만 아니라 다양한 글로벌 ETF 라인업을 바탕으로 투자자들에게 자산배분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