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사내게시판에 글 올려
"임직원 한마음 한뜻 되자"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사진)이 “우리 스스로 경쟁력을 확보해 경영 정상화를 달성해야 한다”고 임직원들에게 호소했다.

김 회장은 4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친애하는 금호타이어 모든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해외자본 유치로 유동성 문제가 일시적으로 해결됐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변한 것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장 사원과 일반직, 경영진과 같은 구분은 아무 의미가 없다”며 “금호타이어라는 이름 아래 전체 종업원의 고용 안정 보장과 경쟁력 확보, 독립경영체제 유지를 위해 한마음 한뜻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어 “월급을 주는 것은 회사도, 채권단도 아닌 고객”이라며 “회사 경쟁력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제공할 때 되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국내 대리점주와 해외 거래처를 대상으로 그동안 우려를 불식시키는 별도의 글을 공지하기도 했다. 그는 “더블스타 자본 유치와 채권단 추가 자금 지원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며 “신제품 출시를 앞당겨 대리점 판매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해외자본이 유치되더라도 2010년 중국 지리자동차가 볼보자동차를 인수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독립 경영이 보장된다”며 “금호타이어 브랜드를 유지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생산과 판매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금호타이어 노동조합은 지난 1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벌여 60.6% 찬성률로 해외 매각에 동의했다. 다음날 금호타이어 노사는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자구합의서를 제출했다. 채권단은 이달 중 중국 타이어업체인 더블스타와 투자유치 본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