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부모가 아이 걱정 없이 직장에서 일 할 수 있도록"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성동구 경동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자 국정과제 중 하나인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에 대한 정책을 발표하고 정책간담회를 진행하기 위해서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아이키우기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며 보육 정책으로 방과후 교실 돌봄학교 체계를 전면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직접 일일 돌봄 교사가 되어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 아이들과 시간을 함께했으며 경동초등학교 5년생의 학부모이자 배우 장신영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해당 행사에 참석, <난 무서운 늑대라구>란 그림책을 읽어줬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돌봄전담사 및 학부모 등과 함께 직접 아이들 간식을 나눠주는 '일일돌봄체험'에 나서기도 했다.

文 "초등 돌봄 이용, 아동수 20만명 늘리고 대상과 시간 확대 할 것"

이후 문 대통령은 정책간담회로 자리를 옮겨 모두발언을 했다. 이날 행사엔 김상곤 박능후 정현백 장관을 비롯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저출산고령사회위 민간위원, 서울시·경기도 교육감, 학부모 및 정책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선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아이들은 돌봄 받을 권리가 있고 그 권리를 국가가 보장해주는 것이 온종일 돌봄체제"라며 "초등 돌봄 이용 아동수를 전체 20만명 늘리고, 1~2학년 대상이었던 것을 점차 전 학년으로 확대하고 돌봄교실 이용시간도 기존의 오후 5시에서 오후 7시까지 확대하겠다"란 계획을 밝혔다.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부모공감 돌봄정책방향'을 주제로 현재 부모와 아이들이 처한 상황을 설명하며 사회적 돌봄 기반 구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는 학교와 마을이 함께 2022년까지 돌봄규모를 33만명에서 53만명으로 늘리고, 취약계층 중심으로 이루어지던 돌봄지원을 보편적 돌봄 지원으로 확대하는 등의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방안을 발표했다.

종합토론에선 학부모 및 교육계 현장 목소리를 듣는 자리가 이어졌다. '초등 돌봄 전담사를 정규직으로 만들어달라' 등 의견도 나왔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부모 육아부담을 덜 수 있도록 아이돌보미 사업, 공동육아 나눔터 사업 등 여러 사업을 시행 중이니 많이 이용해 달라"고 화답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그동안 돌봄서비스가 취약계층 위주로 진행되다 보니 '낙인효과'가 있던 것도 사실"이라며 "앞으로 수혜계층을 중산층까지 확대해 공동체관계가 회복되면 사회변화까지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돌봄교실 이용학생수를 20만명 늘려도 여전히 전체 아동에 비해 적은 숫자"라며 "교실 수, 교원 수, 예산 등을 꼼꼼히 점검해 최대한 노력 중이다. 재정적 어려움이 따르더라도 국가가 하지 않으면 안될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청와대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