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균형발전 중추도시 성장 4대 로드맵 발표
"한국 경제 중심도시 발전 위해 노력"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천안시를 중심으로 충남을 대한민국 경제중심 도시로 만들겠다"고 3일 밝혔다.

복기왕 예비후보는 3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치분권시대를 맞아 현장에서 시민의 삶을 바꾸고 소통하는 도지사가 되겠다"며 천안시 4대 발전 공약을 발표했다.

복기왕 예비후보는 4차 산업혁명 선도지구 및 클러스터 조성, 국립축산자원개발부(종축장)와 중부농축산물류센터 개발, 버스공영제 단계적 실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한 원도심 활성화를 약속했다.

복기왕 예비후보는 "4차 산업혁명 선도지구 및 클러스터 조성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인 천안아산 역세권 R&D 집적지구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시행을 앞당길 수 있다"고 말했다.
당진천안고속도로, 대산·당진항 인입철도 등의 교통망을 한중철도까지 연결해 천안을 비롯한 충남서북부를 동북아 경제와 물류 중심 지역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국립축산자원개발부는 미래기술융합센터 구축을 위해 조속히 이전하고, 중부농축산물류센터는 신기술 중심의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창업인재육성 플랫폼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복기왕 예비후보는 "마중버스와 마중택시를 농촌과 대중교통 접근이 어려운 지역을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청년이 주도하는 창의혁신센터 모델을 만들어 원도심 활성화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KTX천안아산역을 중심으로 갈등의 골이 깊은 택시영업권 문제 등의 지역 현안을 해결해 천안과 아산이 상생·협력하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차별화된 콘텐츠로 감동, 재미,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