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성군 백양사를 찾은 관광객들이 2일 천연기념물 제486호로 수령 350년 된 고불매(古佛梅)의 활짝 핀 매화를 찍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