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마동석과 아역배우 배우 최승훈, 옥예린이 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챔피언'(감독 김용완, 제작 코코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마동석, 권율, 한예리 등이 출연하는 '챔피언'은 심장보다 팔뚝이 먼저 뛰는, 타고난 팔씨름 선수 ‘마크’가 마음보다 잔머리가 먼저 도는 남자 ‘진기’, 그리고 갑자기 아이들과 함께 등장한 ‘마크’의 여동생 ‘수진’의 도움을 받아 벌이는 챔피언을 향한 뒤집기 한판을 그린 국내최초 팔뚝액션 영화로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