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1분기 조사 결과 전국 매매가 0.52% 올라

전국 오피스텔 매매와 전·월세 가격을 조사한 국가 공인 통계가 발표됐다.

오피스텔도 주택과 마찬가지로 매매와 전세 가격에서 서울과 지방간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1분기부터 전국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을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감정원은 최근 1∼2인 가구가 급속히 증가하고 주택 대체재로서 오피스텔의 공급이 늘어남에 따라 올해부터 통계청 승인을 받아 매월 오피스텔 매매와 전·월세 가격을 조사해 공표하기로 했다.

그동안 분기별로 오피스텔을 포함한 상업용 부동산 임대료와 공실률·투자수익률 등은 발표됐지만 오피스텔의 매매와 전·월세 가격을 지수화해 변동률을 공개한 적은 없었다.

조사 대상은 서울시와 6대 광역시, 세종시·경기도 등 9개 시·도에 있는 오피스텔 총 1천500실이다.

다만 지역이 한정돼 있고 조사 물량이 많지 않아 통계의 대표성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감정원이 처음 공개한 올해 1분기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는 전분기 대비 0.52% 상승했다.

입지 여건이 우수한 수도권(서울·경기)에서 작년 말 대비 0.72% 상승한 반면 지방은 0.29% 하락해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의 매매가격이 1분기에 0.93% 상승했고 경기는 0.55%, 인천은 0.23% 올랐다.

최근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약세를 보이는 것과 달리 오피스텔의 전셋값은 0.37% 상승했다.
수익형 부동산 특성상 임대인이 대다수 월세를 선호하면서 전세로 나오는 물량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 오피스텔 전셋값이 0.56% 상승했고 경기와 인천도 각각 0.52%와 0.25% 올랐다.

지방은 0.24% 내렸다.

최근 오피스텔 공급이 늘어난 데다 신축 다가구와 소형 아파트로 수요가 이전하는 분위기라고 감정원은 설명했다.

전국 오피스텔 1분기 월세(0.03%) 역시 수도권은 0.11% 상승했고 지방은 0.32% 하락했다.

전국 오피스텔의 평균 매매가격은 1억7천714만원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이 1억9천47만원으로 지방(1억2천138만원)보다 5천만원 가까이 높았다.

이 가운데 서울의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는 2억2천335만원, 중위가격(중간가격)은 1억9천964만원이다.

오피스텔 거주에 필요한 월세는 전국 평균 65만6천원으로, 서울이 77만4천원으로 가장 높았고 경기(65만9천원), 대전(49만4천원) 순으로 조사됐다.

오피스텔의 평균 전월세전환율(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은 5.28%로 시중 은행 금리보다 높았다.

지방이 6.68%로 서울(5.04%)과 수도권(5.19%)보다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