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 구장에 22개 매장 운영
인기 메뉴는 '순살 크래커'

2018 프로야구 시즌이 돌아왔다. 프로야구가 개막하면 치킨 업계도 바빠진다. 야구장 최고 먹거리인 치킨의 인기도 뜨겁게 달아올라서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의 윤경주 사장은 30일 “올해 야구장 내 매출이 100억원을 돌파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BBQ는 잠실 야구장, 수원 KT 위즈파크, 마산 야구장,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등 전국 8개 구장에 22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윤 사장은 “지난해 BBQ는 야구장에서만 약 70여억원의 매출을 냈고, 올해 1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야구장 전용 메뉴 개발, 치맥세트 구성, 할인 이벤트 등을 통해 야구팬에 더 가까이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BBQ는 야구장 전용 메뉴를 매장 당 적게는 세 가지, 많게는 일곱 가지 취급하고 있다. 모든 메뉴가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를 원료로 튀겨내고 있다. 인기 메뉴는 순살크래커다. 야구장 내에서 맥주나 탄산음료와 함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BBQ는 야구장 내에도 ‘BBQ올리브 치킨카페’라는 고급 매장도 운영 중이다.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내 매장은 지난해 전국 매출 1위 매장으로 기록됐다. BBQ관계자는 “야구장 내 치킨카페 매장은 야구 경기가 없는 날에도 외식을 즐기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며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도 입점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