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30일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자유한국당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좌파정권 방송장악' 문제를 공론화하는 데 주력해온 만큼 공영방송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성 및 공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KBS '추적60분'의 지난 28일 천안함 의혹 방송에 대해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당했다는 역사적이고 과학적인 진실에 대해 또다시 의혹을 제기했다"면서 "KBS는 국민의 수신료를 받을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의 모습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이에 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직전 보수정권에서의 '편파방송' 의혹을 제기하며 여당의 공세를 차단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문회에서는 논문 표절 의혹과 사내 성폭력 은폐 의혹, 다운계약서 작성 및 세금 탈루 의혹 등 양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에 대한 질의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청문회에는 성재호 전 언론노조 KBS 본부장, 장주영 KBS 이사, 성창경 KBS 공영노조위원장, 강규형 전 KBS 이사, 홍성현 KBS 방송문화연구소 연구원 등이 참고인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