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청 조건 충족 어려워…현 등록 및 등록신청업체 각 16개

일본에서 가상화폐 거래사업 철수가 잇따르고 있다.

29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가상화폐 교환업체 2개사가 사업에서 철수키로 했다.

일본에서는 교환업체 3개사가 이미 감독관청인 금융청에 등록신청 철회서를 제출, 가상화폐 거래사업에서 철수하는 사업자는 모두 5개로 늘었다.

금융청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에서 지난 1월 사상 최대 규모인 580억엔(약 5천868억 원) 상당의 해킹 도난 사건이 발생한 이래 교환업자에 이용자 보호 조치 강화를 요구해 왔다.

이달에 업무개선명령을 받은 '미스터 익스체인지'와 '도쿄(東京) 게이트웨이'는 최근 금융청에 사업자 등록신청 철회서를 제출했다.

이에 앞서 라이무(�夢), 비트익스프레스, 비트스테이션 등 3개사도 등록신청을 철회했다.
이들 사업자는 고객이 맡긴 가상화폐와 현금 반환 등의 절차를 마치는 대로 사업을 접는다.

금융청은 등록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인 '간주사업자' 전체에 대해 현장검사를 시행하고 있고, 5개사는 금융청이 제시한 기준을 충족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철수 결정을 내렸다.

일본 정부는 작년 4월 개정 자금결제법 시행을 계기로 가상화폐 교환업자 등록제를 도입했다.

현재 등록업자는 16개사, 등록신청 중인 간주사업자도 16개에 이른다.

해킹 도난사고가 난 코인체크는 간주사업자였다.

추가로 철수를 결정한 미스터 익스체인지와 도쿄 게이트웨이도 간주사업자다.

금융청은 현장검사를 통해 경영과 내부관리 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 복수의 간주사업자를 상대로 자율철수를 종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도 도태업체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니혼게이자이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