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172,5001,000 0.58%)가 글로벌 식음료기업 펩시코와 협업해 시리얼 시장에 진출한다.

롯데제과는 펩시코의 오트 전문 브랜드 '퀘이커'와 손 잡고 다음 달 2일 시리얼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롯데제과가 퀘이커의 제조기술을 들여와 제조·유통을 맡는다.

퀘이커는 1877년 설립된 세계 1위 오트 전문 브랜드다. 2001년 펩시코가 인수했다. 현재 북미 지역에서만 약 3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롯데제과는 핫시리얼 4종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리얼 시장에 진출해 올해 100억원대의 매출을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핫시리얼은 따뜻한 우유, 두유, 물 등에 따뜻하게 데워서 먹는 제품이다.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퀘이커 오트밀 오리지널', '퀘이커 오트밀 바나나&아몬드', '퀘이커 오트밀 크리미 밀크', '퀘이커 오트밀 클래식오트' 등이다.

핫시리얼은 약 30조원 규모의 세계 시리얼 시장에서 약 5조원 규모를 차지하지만 국내에는 아직 생소한 제품이다.

유럽에서는 퀘이커 핫시리얼 매출이 지난 6년간 연평균 12.6% 증가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롯데제과는 1인 가구 증가와 가정간편식(HMR) 시장 확대 등으로 향후 시리얼 시장의 성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