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북미 정상회담 새 변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6~27일 방중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자들을 만난 뒤 북한으로 돌아갔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27일 “중국 당국자들을 통해 확인한 결과 김정은 위원장이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타던 특별열차와 같은 전용열차를 타고 방중해 일정을 마치고 오후에 돌아갔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중국과 사전 협의를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콩 명보는 이날 “김 위원장이 2011년 말 집권한 뒤 처음으로 방중해 중국 국가지도자와 세 시간가량 만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일본 산케이신문도 “김 위원장의 방중을 확인했다”며 “중국이 만남 조건으로 내건 핵 포기에 대해 북한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김정은 방중이 성사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미국 백악관과 중국 외교부는 그러나 “김정은 방중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과거 김정일 방중 때도 미국과 중국 당국은 북·중 정상회담이 끝나고 김정일이 북한으로 돌아간 뒤 관련 사실을 인정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정인설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