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미국의 대(對) 이란 제재를 둘러싼 우려가 짙어지면서 이틀째 70달러를 웃돌며 고공행진하고 있다.

26일(이하 한국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국제유가 기준인 북해산 브렌트유의 5월물 가격은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지난 23일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이날 오전 8시 30분에는 71.05달러를 찍었다.

71달러를 돌파한 것은 지난 1월 25일 이후 두 달여 만이다.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도 26일 오전 배럴당 66달러를 돌파한 뒤 오후 3시 현재 65.5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 같은 고공행진은 미국이 이란의 핵 합의 파기를 주장하며 제재를 강화할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면서 중동의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고조된 데 따른 것이다.
여기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올해 말까지로 예정된 감산 합의를 내년까지 연장할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

투자 정보사인 오안다(OANDA)의 스티븐 인네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란 핵 합의에서 빠져나올 것을 계속 언급하고 있다"면서 "이란을 겨냥한 제재가 재개되고 이란의 원유 수출도 심각하게 제한될 것이란 전망이 부상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이 같은 관측은 대 이란 강경파로 꼽히는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임명되면서 한층 힘을 얻기 시작했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 고조, 미국 원유 생산량 증가세 등이 국제유가에 하향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다.

한편 26일 오전 중국 상하이 국제에너지거래소(INE)에서 거래를 개시한 위안화 표시 원유는 9월물 가격이 배럴당 432.3위안(68.47달러)를 보여 WTI보다 4달러가량 높게 거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