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학교육인증원 송동주 수석부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정책에 따라 국내에서 취득할 수 있는 국제기술사 자격요건이 그 동안 학사학위 이상자에서 ‘공학교육인증 과정을 이수한 이공계열 학사 이상의 학위 취득’으로 변경되어, 앞으로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공학교육인증 프로그램’을 이수해야만 한다.

공학교육인증제도 도입 이전의 기술사들에 대해서는 공학교육인증 미이수자의 학력이수 내용을 심사하기 위해 “심사소위원회”를 구성하여 공학교육인증과의 동등성 여부를 심의·의결하고, 기술자의 국제동등성 및 지속적 자기계발에 필요한 기초교육 학점이수 등의 적합 판정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기술사회(회장 김재권)는 2018년 상반기 국제기술사 심사등록 신청부터 국제기술사 등록신청서를 접수, 한국공학교육인증원(원장 김종호・이하 ‘공인원’)에 신청자들에 대한 학력요건 심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공인원은 국내 유일의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인증평가기관으로서, 공학교육인증 과정 이수 여부를 확인하여 국제기술사 자격요건 검토 결과를 기술사회에 통보하게 된다.

공인원 송동주 수석부원장은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공학 분야 전문인력의 국가 간 이동이 증가하고 있으며, 인증시스템 국제 상호인정 및 국제적 통용성 확보는 거스를 수 없는 국제적 흐름”으로 “한국기술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엔지니어 양성 및 국제기술사 확대 배출, 선진화된 공학교육인증제도 확산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