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미국의 '관세 폭탄' 조치에 강력하게 반발했다.

23일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워싱턴DC 주재 중국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이 무역 전쟁을 시작한다면 중국은 정당한 이익을 지키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하면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미국에 그만둘 것을 촉구한다"면서 "결국은 미국 스스로가 상처를 입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높은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의 대미 투자를 제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