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발 무역전쟁 우려에 큰 폭으로 내렸다.

2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24.42포인트(2.93%) 하락한 23,957.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8.24포인트(2.52%) 내린 2,643.6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8.61포인트(2.43%) 낮은 7,166.6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낙폭을 키웠다.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500억 달러(약 54조 원)의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의 대미 투자도 제한하는 조치를 단행하며 투자 심리가 위축됐다.

중국이 미국의 이런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주요 2개국(G2) 간 통상전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종별로는 금융이 3.7% 하락하며 가장 크게 내렸다.

산업도 3.3% 하락했고, 소재와 헬스케어도 각각 3%와 2.9% 내림세를 보였다.

이외에 기술이 2.7%, 에너지가 2.0% 떨어지며 유틸리티를 제외한 전 업종이 일제히 내렸다.

고객정보 유출 등으로 최근 큰 타격을 받았던 페이스북 주가 내림세도 이어졌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스티펠이 투자 의견을 하향 조정했다는 소식에 2.7% 하락했다.

스티펠의 스콧 데빗 전략가는 페이스북의 목표 주가를 기존 195달러에서 168달러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컨설팅 전문기업인 액센츄어는 회계연도 2분기 순이익과 매출이 시장 예상을 웃돌았다.

액센츄어는 지난 2월 28일로 마감된 분기의 순이익이 9억110만 달러(주당 1.37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별항목을 제외한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1.58달러를 나타냈다.

이는 팩트셋 전망치 1.49달러를 웃돈 것이다.

순매출은 95억9천만 달러를 기록해 팩트셋 전망치 93억1천만 달러를 웃돌았다.

회사는 또 2018 회계연도 순매출 전망치를 기존 6~8% 증가에서 7~9% 증가로 상향 조정했다.

조정 EPS 전망치도 기존 6.48~6.66달러에서 6.61~6.70달러로 높였다.

이 회사 주가는 이날 7.3% 내렸다.
이날 발표된 지난 17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가 늘었지만, 여전히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을 기록해 고용시장 호조가 지속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3천 명 증가한 22만9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22만5천 명이었다.

지난 10일로 끝난 주의 실업보험청구자수는 22만6천 명에서 변화가 없었다.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약 3년 동안 30만 명을 밑돌았다.

이는 1970년 이후 가장 오랜 기간이다.

지난 2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는 0.6% 올랐다고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했다.

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는 0.6% 상승이었다.

선행지수는 지난 1월과 지난해 12월에 각각 0.8%와 0.7% 올랐다.

3월 미국 제조업 업황이 더 호전됐지만 서비스업황은 확장세가 둔화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3월 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계절 조정치)는 전월의 55.3에서 55.7로 올랐다.

36개월 최고치다.

미 생산지수는 55.5에서 55.2로 내려, 4개월 최저를 보였다.

3월 미 서비스업 PMI 예비치(계절조정치)는 전월 55.9에서 54.1로 하락했다.

2개월 최저다.

합성 PMI도 전달의 55.8에서 54.3으로 내려, 2개월 최저치를 보였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경기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정책 회의가 마무리되면서 시장의 관심은 다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에 쏠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8.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0.68% 상승한 23.34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