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MB 구속' 반응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오로지 주군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적폐청산의 미명 아래 정치보복을 하는 것으로 국민은 볼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 구속이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구속할 때도 국민은 정치보복으로 보지 않고 역사 바로 세우기라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며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을 때도 국민은 정치보복 프레임으로까지 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눈물이 자꾸 흐른다. 지금 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다”는 짧은 글을 남겼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사필귀정’이라며 “법의 엄정한 심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참담함이 앞서지만 대통령직을 사리사욕에 악용한 대가를 심판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