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양혜지가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 심소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김지훈, 김주현, 이규한, 홍수현, 이창엽, 김민규, 양혜지 등이 출연하는 '부잣집 아들'은 철부지 부잣집 아들과 어쩌면 더 철없고 순수한 여성이 적극적으로 응원하며 돈을 벌기 위해 바닥에서부터 일어나는 모습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23일 첫 방송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