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대통령 개헌안이 국회 권한을 축소했다는 야등 등의 주장에 대해 "국회의 권한은 강화됐다"는 입장을 재차 내놨다.

진성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은 23일 브리핑을 통해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나 국민발안제를 규정한 것은 국민권한을 확대한 것"이라며 "국회권한 축소라고 해석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진 비서관은 대통령 권한을 축소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선 "대통령 권한을 많이 내려놨는데 국회에서 지적하는 것은 '총리 선출에 대해 왜 현행대로 유지했느냐'라고 생각한다"면서 "총리를 국회에서 선출·추천하는 것의 본질은 의원내각제로, 이는 권력구조의 본질과 직결되는 문제여서 총리 임명에 관한 규정은 현행을 유지하는 게 대통령 중심제라는 권력구조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답했다.

18세 이상으로 선거 연령을 낮춘 것이 18세 미만의 국민에 대한 선거권은 헌법에 의해 부정된다고 해석한 일각의 주장도 일축했다.

김형연 법무비서관은 "최소 18세 이상 국민이 선거권을 가진다는 뜻"이라며 "18세 미만의 국민에 대한 선거권은 헌법에 의해 부정된다는 주장은 논리학상·헌법학상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은 "헌법의 기본권 규정은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신장하기 위한 것으로, 현행법 37조 1항이나 개정안 40조 1항에는 '자유와 권리는 헌법에 열거되지 않은 이유로 경시되지 않는다'고 되어 있다"며 "결국 최소한 18세 이상 국민에 대해서는 헌법이 선거권을 부여하고 18세 미만에 대해서는 시대 상황과 필요성에 따라 국회가 법률로 부여할 수 있다는 게 개정 규정의 진정한 의미"라고 설명했다.

대통령 피선거권 연령을 삭제한 이유에 관해 진 비서관은 "현행법률상 국회의원 피선거권 연령은 29세인데 대통령이 40세 이상이어야 한다는 것은 참정권 제한이란 취지로 국회의원과 일치시키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개헌안과 관련해 야권을 비롯한 일각의 문제 제기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4년 중임제 대신 4년 연임제가 채택된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진 비서관은 "그간 대통령 4년 중임제라고 하면 1차에 한해 중임한다는 경우를 상정한 것 아닌가"라며 "애초 중임이든 연임이든 대통령 4년 1차 연임제를 염두에 뒀고 이제 그 의미를 분명하게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