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5년8개월 만에 하락했다.

23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4% 하락했다.

다른 시세 조사 기관인 한국감정원 통계에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5주째 하락했지만 이 업체의 조사에서 가격이 떨어진 것은 2012년 7월 1주차(-0.01%) 이후 처음이다.

강동구의 전셋값이 -0.72%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서초·양천·서대문구가 각각 0.09% 하락했다.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는 2천만∼4천만원 하락했고 둔촌동 둔촌푸르지오는 1천만∼2천500만원 내렸다.

비수기 등으로 전세 수요가 감소한 가운데 만기를 앞둔 갭투자자들의 전세 물건이 나오면서 전셋값이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의 전셋값도 각각 0.03%, 0.04% 하락했다.

산본(-0.19%)·위례(-0.08%)·중동(-0.04%)·판교(-0.04%)·분당(-0.01%)·안성(-0.27%)·구리(-0.16%)·군포(-0.16%)·남양주시(-0.12%) 등의 전셋값이 지난주보다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은 0.25% 올랐다.

그러나 오름폭은 6주 연속 감소세다.

서대문(0.55%)·서초(0.48%)·성동(0.42%)·동작(0.40%)·성북구(0.37%) 아파트 순으로 가격이 올랐다.

다만 매수자들이 감소하면서 거래는 뜸한 편이다.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로 지난주(0.24%)보다 큰 폭으로 줄어든 가운데 송파구가 0.15%, 강동구가 0.02% 하락했다.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0.04%로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감소했다.

분당(0.07%)과 판교(0.05%) 아파트값이 소폭 올랐으나 위례는 보합, 산본은 0.05%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