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이 막장을 걷어내고 주말극 왕좌에 오를 수 있을까.

배우 김지훈이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제작 이관희프로덕션) 제작발표회에서 "주말극은 막장이라는 선입견이 있는데, 우리 드라마를 보면 힐링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 분)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전원일기' '엄마의 바다' '그대 그리고 나' '그 여자네 집' 등 수많은 명품 드라마를 탄생시킨 김정수 작가의 작품으로 또 하나의 힐링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 '도둑놈 도둑님' 등에 연달아 출연하며 'MBC의 아들'이라는 별명을 얻은 김지훈은 또 한 번 MBC 주말극으로 복귀한다.


이에 대해 김지훈은 "본의 아니게 마음에 들고 잘 할 수 있는 작품을 하다 보니 세 작품을 연달아 하게 됐다"면서 "'MBC의 아들'이라는 별명은 우연의 산물인 걸로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다. MBC에 지분은 없다. 아직 이 드라마가 어떤 평가를 받을지 모르겠지만 오히려 정통 주말극이라 요즘 시대에는 오히려 신선하게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그는 풍족한 가정에서 넘치는 사랑을 받고 자란 부잣집 아들 이광재로 분한다. 그래서 매사에 늘 자신만만하고, 철부지이지만 어느날 가업이 몰락하면서 밑바닥 인생이 시작된다.
또한 코믹한 캐릭터만 했던 배우 이규한이 우직한 성격에 반듯한 외모와 능력까지 겸비한 남태일 역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처음에는 안 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진중한 역할을 한 번 했다가 데인 적이 있어서 이런 역할을 피해왔다"면서 "이 작품 속에 있는 태일이를 보면 아직까지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맞는 옷일까 의심을 하고 있지만 조금이나마 자신을 얻는 것은 김정수 선생님 작품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역할을 피하기만 하고 하지 말아야지 하면 내가 못 이겨내겠단 생각이 들었다. 잘할 수 있을지는 시청자가 판단할 몫이지만 극복하기 위해서 부딪혀야겠다는 생각을 해서 맡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김지훈과 이규한은 작품에서 배우 김주현를 두고 삼각구도를 형성한다.

종영 드라마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강하리 역으로 활약했던 김주현은 청순가련한한 외모와는 달리 호탕한 성격을 지닌 김영하 역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주현은 "당돌하거나 이런 면은 전작과 비슷한데 그보다 약간 엉뚱한 면이 있고 상황이 많이 다르다. 전작에서는 상황에 치어서 캐릭터가 인물이 만들어지는 부분이 있었다. 이번 역할은 더 약간 철부지에 통통 튀고 귀여운 모습이 많은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삼각관계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김지훈, 이규한에 대해 "두 분 다 상반된 매력을 가지고 계시다. 극중 캐릭터와 비슷한 모습이 많다. 이규한 선배님은 자상하고 조언도 조곤조곤 잘 해주시는 스타일이시고 김지훈 선배님은 유쾌하시고 장난도 많이 치면서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 주신다"고 전했다.

여기에 배우 홍수현, 이창엽, 양혜지 등 탄탄한 연기력의 젊은 세대 배우들과 김영옥, 정보석, 윤유선, 강남길 등 묵직한 내공의 명품 배우들이 세대를 뛰어 넘는 멋진 연기 앙상블로 진짜 가족이 되어 시청자를 찾아간다. 오는 25일(일) 첫 방송.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