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해양조(83111 1.34%)는 기존 채원영·임지선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임지선 단독 대표 체제로 변경한다고 23일 공시했다.

변경 사유는 채 대표의 임기만료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