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장수원(왼쪽)과 개그우먼 정이랑/사진제공=코미디TV ‘치킨의 제왕’

가수 장수원(왼쪽)과 개그우먼 정이랑/사진제공=코미디TV ‘치킨의 제왕’

젝스키스 장수원과 개그우먼 정이랑이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23일 방송되는 ‘치킨의 제왕’을 통해서다.

이날 장수원은 “싱가포르 음식과 동남아 음식이 주 메뉴로 있는 식당을 운영했었고 현재는 닭발집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이랑도 “강남에 가게를 하나 더 개업했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정이랑은 “닭발을 좋아해서 논현동에 있는 닭발집은 다 가봤다”며 장수원의 닭발 가게를 유추했고 “내 입맛엔 잘 안 맞던데”라고 말해 장수원을 당황하게 했다.
장수원은 자신의 닭발집에 온 것이 아니라고 부정하며 “맛이 얼마나 훌륭한지 정이랑 씨네 음식점에 가봐야겠다”고 맞섰다. 이후 강남이 정이랑의 본업이 무엇이냐고 묻자 장수원은 “욕하는 거요”라고 대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장수원은 “자기 자본으로 해야 열심히 하고 빠지게 된다”며 사업에 대한 조언도 공개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