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미 정상회담' 언급, 북미 이후에도 협의할 게 많다는 것"
"장기적으로 한반도 문제에 주변국 참여 여지 열려야"…MB 구속에 "불행한 일"


청와대는 23일 우리나라가 미국의 철강 관세 유예 조치를 다음 달 말까지 한시적으로 받은 것과 관련, "지금 타결된 것이 아니어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여러 노력을 물밑에서 해왔고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도 일주일 예상하고 방미했다가 4주째 머물 정도로 치열하고 지독하게 협상하고 있다"며 "김 본부장이 막판까지 최선을 다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앞서 워싱턴DC에 체류 중인 김 본부장은 연합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미국 정부의 철강 232조 조치와 관련해 잠정 유예(temporary exemption)를 4월 말까지 받았다"며 "잠정유예를 받은 국가들은 '조건 협상'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6월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 국민투표를 위한 대야(對野) 설득 방안과 관련, 이 관계자는 "야당에 대통령 개헌안에 대한 설명과 처리를 설득할 것"이라면서도 "국회가 합의할 여지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 그는 "북미협상이 잘 되더라도 이후 가야 할 길이 아주 멀고 그 과정에서 남북미가 협의해 진행해야 할 게 많다는 점을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재 문제가 해결되고 미국 자본이 (북한에) 들어갈 수도 있지만 현재로서는 어떤 상황을 염두에 두고 얘기한 게 아니라서 이후에도 계속 남북미가 긴밀하게 협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보면 된다"고 부연했다.

'남북미 정상회담이 현재 거론되는 북중 및 북일 정상회담에 선행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꼭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장기적인 로드맵으로 봤을 때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국이 참여할 여지가 열려야 하며, 그런 면에서 주변국의 그런 움직임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일정·의제를 논의할 고위급회담을 오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자고 전날 공식 제안한 데 대해 아직 북측으로부터 답이 없다고 그는 전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3차 회의는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며, 청와대는 이때 30∼40명가량의 자문단 명단을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과 관련, 이 관계자는 "전날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것으로 갈음하겠다"며 "불행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