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트로트가수로 변신한 개그맨 김영철이 노래를 부를 때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다.

김영철은 자신의 트로트 데뷔곡 ‘따르릉’을 만들어준 홍진영과 함께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홍진영은 “김영철이 나보다 더 잘됐으면 좋겠다”며 “무대에서 오빠가 좋아하는 모습이 좋다”고 애정을 보였다.

김영철은 이날 방송에서 ‘따르릉’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화려한 무대 매너와 넘치는 흥이 돋보였다. 무대가 끝난 뒤 홍진영이 “오빠는 노래 부르면 스트레스가 풀리지 않냐”고 묻자 김영철은 고개를 끄덕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