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의 차이융썬(柴永森) 회장이 해외 매각을 반대하는 금호타이어 노조와 대화를 시도했으나 무산됐다.

22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이동걸 회장과 차이융썬 회장은 이날 오후 노조와 대화하기 위해 금호타이어 공장이 있는 광주로 내려갔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그러나 자료 제출이 우선이라며 이 회장, 차이 회장과 만나지 않기로 했다.

노조는 이날 "국내 법인의 향후 10년간 고용보장을 담보할 답변을 해주고 객관적인 자료를 달라"며 더블스타의 재무제표, 생산능력, 최근 5년간 시장점유율 추이, 더블스타 자체의 장기적 경영전망과 근거, 금호타이어 인수 자금 관련 지표 등을 요구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 회장이 광주에서 하룻밤 묵기로 했다"며 "노조가 요구하는 자료도 줄 수 있는 것은 주도록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