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록 등 후보 4명 부적격
깐깐해진 검증기준 통과 못해
최영록 전 기획재정부 세제실장 등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후보 4명이 모두 낙마했다. 금융위원회는 이에 따라 새로운 이사장 후보군을 추천하라고 신보에 요청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22일 “신보 임원추천위원회에 이사장 후보자를 재추천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보는 이사장 후보 공모 절차를 다시 시작하게 됐다. 금융 공공기관인 신보의 이사장은 신보 임추위가 후보군을 추천하면 금융위원장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보직이다.

금융위는 신보 임추위가 추천한 최 전 실장과 박철용 전 신보 감사, 한종관 전 신보 전무, 권장섭 신보 전무 등 4명을 평가한 결과 모두 부적격이라고 보고 이같이 후속 조치를 취했다. 현행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은 금융 공공기관 임원 후보자가 결격인 경우 재추천을 요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금융계에선 최 전 실장을 비롯한 기존 신보 이사장 후보들이 새 정부의 강화된 검증절차를 통과하지 못해 고배를 마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임 신보 이사장은 당초 최 전 실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발표가 늦어지면서 박 전 감사가 차순위로 거론됐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