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구범석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구범석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기억을 만나다’를 연출한 구범석 감독이 로맨스에 VR기술을 접목하는 것이 “숙제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구범석 감독은 22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억을 만나다’ 기자간담회에서 “VR영화는 최근 세계적인 영화제 칸, 베니스, 선댄스 등에서도 주목하고 있다”며 “심리적으로 높은 몰입감을 선사하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VR영화는 마치 관객이 영상 안에 들어가 있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다. 구범석 감독은 로맨스 장르를 VR영화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화려하고 자극적인 것들을 VR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저는 교감할 수 있고 보편적인 이야기를 VR로 푸는 게 숙제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로맨스가 교감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며 “특히 4DX라는 기술과 결합이 되면서 상당히 기대를 했다. 개인적으로 (결합된 기술들이) 기대를 잘 충족시켰다고 생각한다”며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기억을 만나다’는 뮤지션을 꿈꾸지만 무대가 두려운 우진(김정현)과 어디로 튈지 모를 생기 가득한 배우 지망생 연수(서예지)의 아련한 첫사랑을 담은 세계최초 4DX VR로맨스 영화다. 오는 31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