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2017년 채용비리 확인…검찰 "은행 조직적 증거인멸 정황"
박인규 행장 "지주회장 유지, 은행장 물러나겠다" 뜻 노조 전달

대구은행 채용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대규모 조직적 채용비리 정황을 추가로 포착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검찰은 박인규(64) 대구은행장과 은행 전·현직 임원 등으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대구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의혹이 제기된 대구은행 2016년 신입사원 채용 과정뿐만 아니라 2017년과 2015년에도 유사한 형태 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추가 파악한 채용비리 의혹 사례는 3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하는 과정에 파일 형태로 이런 내용이 담긴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가 진행될수록 채용비리 의혹 규모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금감원이 수사 의뢰한 2016년 3건의 신입사원 채용비리는 그해 전체 채용비리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현직 인사 담당자 2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이어 윗선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박 행장도 이번 수사 대상에 들어 있다고 검찰은 확인했다.

대구지검은 지난달 9일 1차 압수수색 과정에 확보한 박 행장 휴대전화 분석 내용과 전·현직 인사 담당자 등 진술 내용 등을 바탕으로 박 행장이 채용비리에 직·간접으로 연루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채용비리와 관련해 위법지시가 있었는지,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인지하고 있었는지 등이 핵심이다.

대구지검은 최근 대구은행 인사 관련 부서, IT 센터, 인사 담당 직원 주거지 등 6곳을 상대로 2차 압수수색도 했다.

이 과정에 이미 확보한 2015∼2017년 신입사원 채용 관련 자료뿐 아니라 그 이전 자료도 확보했다.

검찰은 은행 측이 압수수색에 앞서 신입사원 채용과 관련한 자료와 파일 등을 조직적으로 폐기하고 삭제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파악하고 이 부분도 수사할 계획이다.

대구지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전 인사부장 2명과 인사 실무자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설명할 수 없다"며 "조만간 추가 입건 대상자가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박 행장은 대구은행 노조의 즉각 사퇴 요구와 관련해 21일 "지주 회장은 유지하되 은행장은 사퇴하겠다"는 뜻을 노조에 전달했다고 노조 측은 설명했다.

노조는 이에 "박 행장이 직을 유지하기 위해 꼼수를 부리는 것이다"며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사내 성명을 22일 재차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